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MBC '수영 200㎜' 자막사고? "우리 중계화면 아니다"

기사승인 2021.07.28  11:38:46

공유
default_news_ad1
MBC/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MBC 측이 일부에서 MBC의 방송사고라고 주장하고 있는 화면은 자사 중계화면이 아니라고 밝혔다.

27일 MBC는 "일부에서 '자유형 200㎜ 자막 실수'란 보도에 쓴 캡처 화면은 MBC의 중계화면이 아니다"라며 "MBC는 도쿄올림픽 공식 중계방송사로서 상단 자막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공식 로고를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BC가 황선우 선수가 출전한 수영 종목 자유형 200미터 경기를 '200㎜'라고 표기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를 바탕으로 일부 매체에선 MBC의 방송사고라고 주장했다.

최근 MBC는 '2020 도쿄올림픽' 중계방송을 하며 연달아 두 번의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지난 23일 열린 개막식에서는 올림픽 참가국을 소개하며 부적절한 사진과 문구를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우크라이나 소개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넣었고, 아이티 소개에서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고 표현해 국내 시청자뿐만 아니라 외신에서도 비판을 받았다.

MBC는 개막식 중계와 관련해 24일 사과문을 내고 공식 사죄했지만 하루 만에 또 다시 논란의 대상의 됐다. 25일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에서 루마니아 선수 마리우스 마린이 자책골을 넣자, 전반전이 끝난 뒤 광고 영상 중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란 조롱성 자막을 넣어 시청자들로부터 재차 비판을 받았다.
?
?박성제 MBC 사장은 26일 MBC 사옥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MBC는 전세계적인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라며 "철저한 조사 끝에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